건축지식인 | 최신정보 | 내집잘짓기 | 최신공법 | 셀프집짓기건설사잡썰 | 라이프 Tip | 건설면허 Tip | 인터뷰 | 건설/건축하자제보 | 자재화물운송업체 | 중장비대여업체 | 건설폐기물처리업체 | 뉴스포커스 | 이달의 인물  | 신제품정보 | 기업탐방

남다른 인테리어를 위한 특수 유리 가이드

전원속의내집 0 1,194
업체명
전화번호
02-2664-7110
담당자
서병찬
휴대폰
010-2314-3392
홈페이지
http://www.uujj.co.kr/
이메일
vdrdid@uujj.co.kr


 

개방감 있고 환한 집을 위해 필수인 유리 인테리어. 여러 건축주들의 필요에 맞게 진화해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특수유리들을 소개한다.

스마트 글라스

ⓒ백상현


커튼 없이도 프라이빗한 공간   

스마트 글라스는 강화유리 사이에 PDLC 필름을 래핑하고 전류를 흘려보내 순간적으로 전체를 흐릿하게 만들 수 있는 특수유리이다. 리모컨과 함께 가전제품처럼 작동하기 때문에 셋톱박스가 필요하며 이를 보통 유리 주변 천장 속 등의 숨은 공간에 숨겨두는 방식으로 시공한다. IoT 연동을 통해 더욱 다양한 인테리어에 활용 가능하다. 최근에는 넓은 정원이나 실내 수영장이 있는 풀빌라, 거실이 도로와 인접한 주택에서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시공하는 사례가 많다.

곡면 유리

ⓒ림디자인


과감하면서도 입체적인 공간을 원한다면

곡면 유리는 일반적인 판유리 시공과 달리 코너의 마감 처리가 없기 때문에 시선이 매끄럽게 이어져 공간이 한층 넓어보이는 효과가 있다. 일반적인 판유리와는 생산 공정에 차이가 있어 주문 제작 기간이 3~4일 정도 더 소요되며 작은 굴곡의 경우 제작이 더욱 어려워지기 때문에 전문가와 사전에 검토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현관에 중문 대신 곡면 유리로 파티션을 하는 인테리어도 인기를 끌고 있다.

유리블록

ⓒ백상현


은은한 빛과 감성적인 디자인  

최근 방송 등에 여러 차례 노출되며 인기가 높아진 자재. 프라이버시를 지키면서도 일정한 채광량을 유지할 수 있어 다양한 방향에 적용할 수 있다. 내부를 진공 상태로 제작하기 때문에 방음 성능이 좋아 실내 가벽 등으로도 충분히 활용 가능하다. 복고풍의 다양한 무늬와 색상을 선택할 수 있지만 해외 수입 품목이 많아 배송 등에 유의하며 시공 일정을 짜는 게 좋다.

무늬유리

ⓒ변종석


다양한 무늬와 색상으로 시선 차단

도료 등을 코팅하지 않고 생산 과정에서 음각, 양각으로 패턴을 성형한 유리로, 울퉁불퉁한 패턴을 통한 자연스러운 불투명함이 특징이다. 반대편으로부터의 시선을 차단할 수 있으며 대표적으로 쓰이는 아쿠아나 줄무늬 외에도 주문제작을 통해 다양한 질감과 패턴, 색감 등을 표현할 수 있다. 욕실의 샤워 부스에 사용하거나 파티션 등에 많이 쓰이며 중문 등에 적용해 방과 방 사이의 프라이빗함을 확보할 수도 있다.

투명 컬러 유리

ⓒYELLOW PLASTIC


중후함과 실용성을 모두 갖춘 공간  

컬러 코팅이 아닌 유리 제작 단계에서 색을 입혀 투명하지만 색감이 살아있는 제품. 최근에는 어두운 갈색 계통인 브론즈 컬러 유리가 인기다. 드레스룸 옷장을 유리 슬라이딩 도어로 구성하면 쉽게 내부를 확인 가능하면서도 공간의 고유한 색감을 살릴 수 있다. 이외에도 서재나 홈 오피스 등에 유리 가벽으로 조금 더 중후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도 있다.

접합 유리바닥

ⓒ천경환


더 다이내믹한 복층 인테리어

복층 주택 바닥을 유리로 구성하면 개방감이 커진다는 장점이 있지만, 여러 사람이 다닐 수 있을 만큼의 안전성이 필요하다. 최근에는 강화 리 사이마다 필름을 래핑후 접합해 비산 위험을 방지한 접합유리가 실내 바닥용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소 3중 접합 정도의 사양이 권장되며 무게 등으로 인해 시공 위험도가 커지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도움말       
유리블럭미도 http://mglassmd2.dgweb.kr     
비코코리아 www.vicokorea.com     
중원유리 https://blog.naver.com/gd0023

취재_ 손준우

ⓒ월간 전원속의 내집  / Vol.275  www.uujj.co.kr

20220104090123166o8bl.jpeg

 

월간 <전원속의 내집>의 기사 저작권은 (주)주택문화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는 저작권법에 위배되오니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Comments